default_setNet1_2

복합쇼핑몰·아울렛 입점업체, 외부요인으로 매출 감소시 '임대료 인하' 요구 가능

기사승인 2020.01.17  14:07:35

공유
default_news_ad1

- - 공정위, 쇼핑몰·아울렛·면세점 표준계약서 제정·배포

앞으로 복합쇼핑몰과 아울렛에서 영업활동을 하는 입점 업체들은 외부 요인으로 매출이 크게 감소했을 경우 임대료 감액을 공식적으로 요청할 수 있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런 내용의 쇼핑몰·아울렛·면세점 표준계약서를 제정·배포한다고 14일 밝혔다.

쇼핑몰·아웃렛 표준거래계약서에는 입점 업체의 매출이 주변 상권 변화 등 외부 요인으로 인해 매출이 현저히 감소한 경우 ‘임대료 감액 청구권’을 보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유통업체는 매장 임차인의 임대료 감액 요청이 제기되면 14일 이내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 이와 함께 임차인이 계약을 중도 해지할 경우 유통업체가 청구할 수 있는 위약금은 3개월분의 임대료·관리비를 넘을 수 없다.

이와 함께 계약 기간 만료 시점이 다가왔을 때 갱신을 원하지 않거나 거래 조건을 바꾸려면 유통업체가 임차인에게 기간 만료 60일 전까지 관련 내용을 통보하도록 했다. 이를 어길 경우 기존 계약은 같은 조건으로 자동 갱신된다.

계약갱신 거절 사유가 부당하다면 입점 업체는 유통업체에 이의를 신청할 수 있고 14일 이내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

신청일로부터 30일 이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분쟁 조정 신청이 가능하다. 계약을 즉시 해지할 수 있는 사유는 △어음·수표 지급 거절 △파산절차 개시 △주요 거래품목 생산중단 등으로 한정됐다. 

박현주 기자 fcmedianews@fcmededia.co.kr

<저작권자 © 창업&프랜차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3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3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정책

item31

프랜차이즈 산업

창업&자영업 동향

People 인터뷰

1 2 3
set_P1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