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간편결제진흥원·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지원 위해 힘모아

기사승인 2019.12.23  11:40:30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과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는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아현시장에서 전통시장 활성화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온누리 모바일상품권 활성화 행사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왼쪽부터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윤완수 이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이번 행사에는 윤완수 이사장, 최승재 회장 외에도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국회의원, 마포구 유동균 구청장, 이홍민 구의원, 김성희 구의원 등이 참석했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소상공인연합회는 온누리 모바일상품권 시연 행사도 진행했다.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은 9개의 제로페이 결제 앱에서 구입 및 결제가 가능하며 이용 가능 앱은 계속 추가되고 있다. 개인은 월 50만원 구매 한도 내에서 10% 할인을 받아 구입할 수 있다.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은 결제 시에 발생하는 수수료가 없고, 휴대폰으로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어 상인과 이용자 모두에게 편리한 결제방식”이라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윤완수 이사장은 “전국에 아현시장과 같은 전통시장은 1450여개, 소상공인 종사자 수는 850만명에 육박한다”며 “앞으로도 제로페이와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을 통해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고, 아낌없는 지원을 보내 소상공인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은 6개 은행(농협은행·대구은행·부산은행·경남은행·광주은행·전북은행) 앱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대다수의 은행 계좌 연결이 가능한 ‘비플 제로페이’와 ‘체크페이’, ‘머니트리’ 등 페이앱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성은경 기자 fcmedianews@fcmedia.co.kr

<저작권자 © 창업&프랜차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3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3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정책

item31

프랜차이즈 산업

창업&자영업 동향

People 인터뷰

1 2 3
set_P1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