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피자헛-우아한형제들, 차세대 외식경험 제공 위해 맞손

기사승인 2019.11.29  13:33:22

공유
default_news_ad1

- - 매장에서 QR코드로 주문·결제하고, 로봇한테 서빙

한국피자헛(이하 피자헛)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차세대 주문 서비스 및 미래식당 경험 제공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부사장, 한국피자헛 김명환 대표>

양사는 빠르게 변화하며 경쟁이 격화되는 외식 환경 속에서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으며, 다양한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서로의 디지털 플랫폼과 테크놀로지, 로봇 등을 활용해 스마트 외식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피자헛>은 이번 협력의 일환으로 우선 일부 레스토랑에 차세대 주문 서비스인 ‘배민오더’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레스토랑에 방문한 고객이 배달의민족 앱을 열고 각 테이블에 부여된 QR코드를 찍으면 메뉴 확인과 주문, 결제까지 비대면으로 한번에 가능해진다.

이는 점주 입장에서도 자동 주문 수취 및 정산 반영으로 매장 운영 효율성이 증대된다는 장점이 있다.

피자헛 홈페이지와 공식앱 등 자사 채널에서만 가능했던 방문포장도 배달의민족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배달의민족 앱에서 근처에 있는 피자헛 매장을 찾아 방문포장 주문을 할 수 있으며, 피자헛이 상시적으로 진행하는 프리미엄 피자 방문포장 40% 할인도 받을 수 있다.

또한 피자헛 패스트캐주얼다이닝(FCD) 레스토랑에서 서빙 로봇을 운영하며 고객 경험 및 매장 업무 효율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서빙 로봇은 주방에서부터 직접 고객들의 자리까지 식기류와 냅킨 등을 배달하게 된다.

<피자헛>과 우아한형제들은 이미 지난해 8월에 함께 외식업계 최초로 피자헛 목동중앙점에서 서빙 로봇 ‘딜리 플레이트’를 시범 운영한 바 있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부사장은 "배민오더, 로봇서빙 등 미래의 외식 산업 경험을 같이 발전시킬 수 있는 파트너로 피자헛을 만나게 되어 매우 든든하다"며 "피자헛 고객과 배달의민족 이용자들께 더 큰 편리성과 즐거움을 제공하며 배달과 외식의 가능성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피자헛 김명환 대표는 “우아한형제들의 첨단 기술을 배달, 운영 등에 적용하여 한층 더 선진화된 외식 경험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피자헛은 피자뿐만 아니라 타 외식업종들 사이에서도 경쟁력 있고 매력 있는 외식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현주 기자 fcmedianews@fcmededia.co.kr

<저작권자 © 창업&프랜차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ad3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3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정책

item31

프랜차이즈 산업

창업&자영업 동향

People 인터뷰

1 2 3
set_P1
ad35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4
default_bottom
#top